티스토리 뷰

반응형

 

무좀이 생기면 냄새가 나기도 하고 가려움증과 각질이 벗겨지기 때문에 여름에는 더욱 관리를 잘하셔야 합니다.

무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무좀의 정의는 무엇이며 원인과 증상 치료방법 무좀약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무좀
발 무좀

정의

표재성 곰팡이증은 피부의 바깥층에 있는 각질층과 손톱, 발톱, 머리카락에 감염이 되어서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합니다. 원인균으로는 백선(피부사상균증)과 어루러기, 칸디다증으로 나뉜다고 합니다. 백선증은 피부의 바깥층에 감염이 되는 표재성 감염을 일컫는 말이며, 발생하는 병변 부위에 따라서 몸 백선, 머리백선, 발 백선(무좀), 샅 백선, 얼굴 백선, 손발톱 백선, 손 백선으로 분류가 되며, 무좀은 발 백선으로 불리고 피부사상균이 발 피부에 감염을 일으키고 발병하는 표재성 곰팡이 질환이라고 합니다. 무좀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백선으로 성인 남자에서 많이 발병한다고 합니다.

 

원인과 증상

무좀의 원인으로는 피부에 접촉에 의해서도 감염이 되며 목욕탕이나 수영장, 수건, 신발 등에 의해서 감염되어서 발생하기도 합니다. 걸으면서 생기는 자극이나 환부의 습도에 의해서 피부 손상이 발생되면서 감염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만성질환 환자나 당뇨병 환자 같은 경우 감염 위험도가 더욱 커집니다. 

발무좀은 주로 발가락 사이에 발생하며 특히 4벌째 발가락과 5번째 사이, 3번째 발가락 4번째 발가락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발가락 사이 피부가 짓무르고 갈라지며 각질이 벗겨지며 습기에 불어서 허옇게 됩니다. 땀이 나면 냄새가 나기도 하며 가려움증이 동반하기도 합니다. 발바닥과 가장자리에 심하게 가려운 물집이 생기며 가려움증 없이 발바닥의 각질이 전체적으로 뚜꺼워지며 고운 가루처럼 인설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치료방법

무좀은 항 진균제 연고를 발라서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루에 1회~2회 정도 무좀 부위의 바르면 되며 무좀이 나은 것 같아도 2~3주간 계속 더 발라주는 게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연고를 발라도 좋아지지 않으면 먹는 약을 복용하는 것도 많습니다. 이차 세균감염이 발생하거나 급성 염증이 있으면 의사와 상담 후 먹는 항생제를 복용하며 경우에 따라서 희석된 소독약이나 냉습포 치료가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손톱 발톱무좀이 생기는 경우에 경우는 손톱 및 발톱에 바르는 약과 항진균제를 도포해 주는 경우가 있으며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고 적절한 처방을 받는 게 좋습니다. 

 

무좀약종류

무좀약의 종류는 두 가지로 나누어 집니다.

1. 외용제입니다. 젤, 스프레이, 크림, 연고, 립 커버 같은 형태로 제공이 되며, 무좀이 있는 부위에 직접 바르는 약이라고

    합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성분은 케토코나졸, 무키로신, 테르비나핀, 클로트리마졸 등이 있다고 합니다. 약으로는

    무조날크림, 라미실 원스, 로푸록스, 프리좀 원스, 이지케어, 로푸록스, 바르핀케어, 로세릴 등이 있습니다. 

2. 내복용입니다. 먹는 약으로는 정제, 캡슐, 액제 등의 형태로 제공이 되는 약물이며, 몇 주 동안 복용을 해야 하며,

    바르는 약으로도 낫지 않을 때 주로 사용합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성분으로는 이트라코나졸, 테르비나핀,

    플루코나졸 등이 있다고 합니다. 

 

민간요법

무좀 민간요법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1. 소금물에 말을 담그는 것이 발 냄새와 무좀균 제거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40도 따뜻한 물에 소금을 한 줌 넣고 이 틀에 한 번씩 15분~20분 정도 하면 좋다고 합니다. 

   소금물 속에 염분이 많이 있으면 삼투압 현상으로 인해서 발 속 노폐물과 소금이 몸 밖으로 

   나오게 됩니다. 발 구석구석에서 노폐물이 빠져나오면서 무좀의 세균과 박테리아, 발냄새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족욕 하고 나서는 물기를 잘 닦아주고 드라이기와 선풍기를 활용해서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소금물 족욕을 2주 정도 하게 되면 무좀과 발 냄새가 

   좋아진다고 합니다. 피로회복에도 좋다고 합니다. 

2. 녹차물에 담그는 것도 좋습니다. 녹차를 활용하면 발 냄새와 땀 분비 조절, 박테리아를 

    제거해 주므로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녹차에는 탄닌산이라는 성분이 있습니다. 이 성분은 

    천연 항생제로 불리는 탄닌산은 발에 있는 박테리아와 세균을 제거 해주고 무좀 증상을 완화시켜 

    준다고 합니다. 탄닌산은 땀의 양을 줄이고 땀구멍을 수축시켜주고 단백질과 결합해서 유해균을 

    퇴치해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녹차 족욕하는 방법은 녹차 티백 2개를 10분 담가두고 난 뒤

    찬물에 타서 따뜻하게 활용해 줍니다. 15분~20분 정도 이틀에 한 번씩 잠자기 전 1-2시간 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홍차를 활용해도 좋습니다.

3. 베이킹소다도 좋다고 합니다. 베이킹 소다는 항균성이 뛰어나고 진균의 성장을 억제시켜주고 

    냄새제거와 가려움증에 좋으며 발건강에도 큰도움이 된다고합니다. 소금물과 마찬가지로

    따뜻한 물에 베이킹소다를 2 큰술 놓고 족욕을 해주면 발 냄새와 발톱 무좀을 없앨 수 있다고

    합니다. 베이킹소다는 무좀균의 하나인 진균을 억제해 줍니다. 베이킹소다 족욕은 이틀에 

    한 번씩 20분간 하는 것이 좋다고 하며 좋아지면 횟수를 줄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반응형